연극 일리아드 배우 황석정, 최재웅, 김종구 출연

KakaoTalk_20210626_185932599.jpg
KakaoTalk_20210626_185932601.jpg

서양 최초의 문학작품이자 그리스 최대의 민족 대서사시 '호매로스의 일리아스'을 바탕으로 한 연극 오는 6월 29일 대학로 예스24 스테이지 2관에서 한국 초연의 막을 올린다.

이 작품은 미국의 저명한 연출가 리시 피터슨 무대와 TV 프로그램 등에서 대중적인 인기를 얻고 있는 배우 데니스 오헤어에 의해 희곡으로 탄생되었으며, 2010년 시애틀 레퍼토리씨어터에서 초연된 뒤 총 8개국 17개 도시의 무대에서 관객들을 매료시킨 작품이다. 1인극이라고 단편적으로 표현하기에는 상상 이상의 웅장함을 보여주는 작품으로 순수하고 충격적이고 원초적이며 영광스러운 작품이다.

연극 일리아드는 10년간에 걸친 그리스군의 트로이 공격 중 마지막 해에 일어난 사건들을 담고 있다. '아킬레스와 헥트르'를 비롯한 트로이 전쟁의 전사들과 그리스 신화에 나오는 신들 그리고 전쟁으로 목숨과 터전을 잃은 이름 모를 사람들의 이야기는 단 한 명의 내레이터역 배우에 의해 무대 위에 펼쳐진다.

한국 초연은 개성 있는 연출력과 대중성을 겸비한 김달중이 오랜만에 연출을 맡아 기대감을 더욱 높이고 있다.

내레이터로는 황석정, 최재웅, 김종구가 캐스팅되어 눈길을 끈다.

그리고, 하피스트 이기화, 기타 김마스타, 퍼커션 장재효 뮤즈와 함께한다.

서로 다른 매력을 가지고 있는 세 명의 배우는 각기 다른 캐릭터로 같은 이야기를 들려줄 예정이다.

 

피할 수 없었던, 피할 수 없는 전쟁사와 인간의 희생을 매력적인 독백으로 이어나가는 연극 일리아드는 오는 6월 29일 부터 9월 5일 까지 대학로 예스24 스테이지 2관에서 공연된다.

 

취재 바비

팝핑북

문화를 세계와 소통하는 매거진 popingbook