학전 대학로 소극장 개관 30주년

1991년 3월 15일 서울 종로구 대학로에 터를 잡은 학전소극장.

다운로드 (2).jpeg

학전소극장

서울대 문리대가 대학로에 있던 시절에 아침이슬을 작곡, 작사자 김민기 대표가 설립했다.

다양한 문화예술 장르를 선보이며, 실력파 예술인들이 나오면서 예술 인재의 산실이라는 평을 받았다.

고) 김광석 1천 회 기념 공연을 연 곳도 학점 무대다. 그는 1991년~1995년 매년 라이브 콘서트를 했다. 2008년 고) 김광석 추모하는 '김광석 노래비' 가 학전에 세워졌다. 그리고 매년 김광석 노래 부르기 대회도 열린다..

뮤지컬 지하철1호선 1994년부터 15년간 70만 명이 넘는 관객들의 작품이라고 할 수 있다.

원작 독일 그립스극단 대표인 폴커 루드비히가 썼는데, 김민기 대표가 번안한 작품이다.

작품은 2008년 10월 4천 회 공연을 끝으로 막을 내렸다. 그 외 '개통이' 의형제' '모스키토' 학전소극장의 국내 최초로 소극장 뮤지컬에 라이브 밴드를 도입하며 고 연계 변화를 주도했다는 평도 있다.

통기타음악의 추억이 있고, 국내 뮤지컬, 연극의 역사에는 학전소극장을 빼놓을 수가 없다.

 

'여기는 조그만 곳이기 때문에 논바닥 농사가 아니다. 못자리 농사다. 애들을 촘촘하게 키우지만, 추수는 큰 바닥으로 가서 거두게 될 것이다.' 김민기 대표

 

취재 바비

팝핑북

문화를세계와 소통하는 매거진popingbook