사진 REUTERS
BTS Billboard Top Economic Effects (Korea)
방탄소년단 빌보드 1위 경제 효과 1조7000억원

빌보드 싱글차트 1위를 차지한 방탄소년단의 신곡‘다이너마이트’로 인해 1조 7000억원의 경제적 효과가 발생한다는 분석이 나왔다.

문화체육관광부는 한국문화관광연구원과 함께 방탄소년단이 지난달 31일(현지 시각) 빌보드‘핫 100차트’ 1위를 기록한 데 대한 경제적 파급 효과를 분석하니 생산 유발 효과는 1조 2324억원,부가가치 유발 효과는 4801억원에 달한다고 7일 밝혔다.
 
이런 추산은 방탄소년단 소속사 빅히트엔터테인먼트의 매출 규모와 한국은행 투입산출표,관세청 수출입 무역통계,‘구글 트렌드’검색량 등을 종합해 분석한 결과다.

분석 결과에 따르면 이번 ‘다이너마이트’로 빅히트는 전 세계에서 2457억원의 수입을 올릴 것으로 추정됐다.

이는 방탄소년단이 지난해 빌보드 핫200 1위에 올린 앨범 ‘맵 오브 더 솔; 페르소나’로 거둔 음반, 음원, 공연, 지식재산, 기타수입 등 직접 효과를 추정해 산출한 것이다.

또 다이너마이트 1위로 연관 소비재의 수출액 증가 규모는 3717억원으로 계산됐다. 화장품이 2763억원으로 가장 많고 식료품 741억원, 의류 213억원으로 추정됐다.

이 분석은 구글 검색을 통해 방탄소년단의 인지도가 증가하면 연관 소비재 수출도 일정 비율로 늘어난다는 현대경제연구원의 기존 분석 등이 활용됐다.

이런 직접 매출과 소비재 수출 증가에 따른 산업 연관 효과를 보면 생산 유발 효과는 1조2324억원, 부가가치 유발 효과는 4801억원, 고용 유발 효과는 홍 7928명에 이른다.


최근까지 코로나19로 인해 해외 이동이 제한되고 현장 콘서트 등이 전혀 이루어지지 못하는 현실을 감안해 외국인 관광객 유치에 따른 효과 부문을 제외한 결과이다.


아울러 직접적 매출 규모를 산정하는 과정에서도 현장 콘서트가 불가능한 현실을 감안해 순회공연 매출액을 제외하고 온라인 콘서트 매출액을 적용하는 등, 현실을 반영하고자 했다. 향후 이러한 부분을 포함하고 국가 이미지, 국가 브랜드 등의 상향에 따른 상승효과 등을 추가 고려하면 경제적 파급 효과는 더욱 높아질 것으로 예상된다.

정리 바비

팝핑북

popingBook

배너광고 문의

010-6271-0126

010-9548-1344

주중 오전 7시- 오후10시

주말 오전 7시- 오후8시

서울시 서초구 방배동 437-4

popingbook100@gmail.com

​전화: 010-6271-0126