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국 HR/HM 하면

떠오르는 사람 '박영철'

음악 전문 웹매거진 innerStar(이너스타) 창간호의 COVER STORY를 장식한 인물은, 한국 HR/HM,계의 무거운 존재감 박영철 이다.  

제목을 입력해주세요._1 (2).jpg
아코디언을 사랑하는 뮤지션,
임슬기를 만나다

 

처음 아코디언 연주자 임슬기가 접한 악기는 아코디언이 아닌, 재즈 피아노였다. 재즈 피아노를 연주하던 그가 아코디언을 접하게 된 건 아주 우연한 계기였다. 당시에는 그 악기가 아코디언이라고 

순수한 음악으로 사람들에게 작은 용기와 위로를 전달하는 피아니스트 배성연

 

배성연은 발달장애인으로는 처음으로 서울 예술고에 입학했고, 서울대 음대 기악과에 합격 했고, 졸업 후엔 피아니스트로 활동하고 있다.

우리의 삶 속에 희망과 용기를 알려주는 연주자, 그는 기타리스트 타미김 Tommy Kim

 

‘우리는 극심한 변화의 물결 속에 있지만, 그럼에도 불구하고 변하지 않고 남는 게 있다. 사람이 있고 사람은 음악을 듣는다는 단순한 사실, 
이건 변하지 않는다.’ - 故 신해철

2020년 NO MERCY FEST

 

[SUMMER HAMMER(썸머해머)] 공연을 마친 노머시페스트는 2015년 2월부터 시작된 대표적인 헤비메탈 페스티벌이다.

감성적인 일렉트로닉 팝의 기대주 UZA&SHANE(우자앤쉐인)

 

UZA&SHANE은.2017년.12월.EP [UZA&SHANE]으로 데뷔,아시아의 문화수도 서울을 중심으로  활발하게 활동중인 일렉트로닉 싱어프로듀서 듀오이다. 일렉트로닉 사운즈를 기반으로 신스팝, 하우스등 여러장르를 넘나들며 그들만의 개성있는 음악을 선보이고 있는 UZA&SHANE은 신스팝 전성기에 대한 상큼한 데자뷔, 송라이팅과 퍼포먼스의 발랄한 시너지를 보여주는 팀으로 평가받고 있다.

Hand Pan Asia's first performer Jin Sung-Eun
아시아 최초 연주자 진성은

 

매력적인 퓨전타악기핸드팬, 핸드팬은 항(Hang)으로 스위스 팬아트(PanArt)회사 두 장인에 의해 2000년에 처음 만들어진 스위스의 악기이다. ‘항’ 이름으로 만들어진 악기를 손으로 치는

신선한 시도를 하는 밴드 '해머링
HAMMERING

 

어떤 뮤지션은 노래의 스타일이 분명해서 듣기만 해도 바로 장르가 떠오르는 뮤지션이 있는가 하면, 새로운 시도를 하는 뮤지션들은 그들의 장르를 쉬이 정할 수 없기도 하다. 바로 오늘 만나본 밴드 해머링이 그 주인공이다.

The Who - Baba O'Riley (Live In Hyde Park)

 

The Who - Live In Hyde Park is a concert film featuring The Who's performance at Hyde Park London on 26th June 2015, as part of their 50th anniversary tour, in front of a capacity

배너광고 문의

010-6271-0126

010-9548-1344

주중 오전 7시- 오후10시

주말 오전 7시- 오후8시

서울시 서초구 방배동 437-4

popingbook100@gmail.com

​전화: 010-6271-0126